default_setNet1_2

의정부시 청소년지도협의회 갈등… 위원 집단 사퇴

기사승인 2019.06.04  14:30:47

공유
default_news_ad1

   
▲ 3일 의정부시청소년지도협의회 위촉장을 반납하는 비대위 측 회원들
의정부시 청소년지도협의회(청지협)가 협의회장 임명 갈등에 지도위원이 대거 자진 사퇴해 파장이 일고 있다.

비대위 측에 따르면 사퇴에 동참한 청지협 회원은 10개 동 120명으로 의정부2동, 송산1동, 호원2동, 녹양동 등 4개 동 50여명은 불참했다.

청지협 비상대책위원회 소속 지도위원들은 3일 오후 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치 조직으로 전락한 단체에 더이상 몸담지 않겠다"며 시에서 받은 위촉장과 상장, 활동 조끼 등을 반납했다.

이날 마이크를 잡은 김효원 자금동 위원장은 “우리는 의정부시 청소년지도협의회 회장 지명 철회를 촉구하며 비민주적 지명을 강력 규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시는 비대위 측이 청지협 사무실 집기 무단 반출 등을 이유로  지난 5월 특정 감사에 들어갔다. 

비대위는 준비한 성명에서 “지난 18년간 봉사 활동만이 우리의 사명으로 아는 청지협의 자체 호선 과정을 무시하며 좌지우지 하려는 시장의 시도는 명백한 인권 탄압이며 비민주적 절차다.

이에 반대하는 다수의 위원들을 조례나 법령 위반으로 몰아 해촉이라는 무리수를 두며 청지협을 와해시키려는 몰상식한 횡포에 우리는 분개한다.

또한 시장은 하루 아침에 자기 사람을 심어놓고 이제는 우리를 도둑으로 몰아가며 언론에 기존 위원들을 몰상식하고 폭력적인 사람으로 비방하는 자료를 배포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시 교육청소년과 관계자는 “비대위 측 주장은 자신들이 그동안 관행상 정관에 의해 협의회장을 선출·운영해 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협의회 구성은 조례에 따라야 한다”고 선을 그었다. 아울러 “시가 위촉장 자진 반납을 막을 이유가 없다”고 덧붙였다.

시는 지난 2월 청지협 협의회장을 시장 지명 방식으로 임명하자 비대위 측은 “청지협은 그동안 관행적으로 합의와 추대, 투표 등 방식으로 협의회장을 선출해왔다”고 맞서왔다.

시 방침에 반발한 지도위원들은 비대위를 꾸리고 지난 3월 담당 국·과장을 직권남용 혐의로 의정부경찰서에 고발하고 행정안전부, 감사원, 경기도감사실 3곳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아울러 청와대 국민청원, 국민신문고 등에 민원을 제출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