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시 국·과장 인사, ‘포스트부머’ 대거 등용 예고

기사승인 2019.06.06  22:29:16

공유
default_news_ad1

   
▲ 6월 4일 월례조회 장면
의정부시가 상반기 국·과장 승진 인사를 앞두고 베이비부머를 넘어 ‘포스터부머(1963년 이후 출생자)’ 열풍이 드세게 불고 있다.

앞서 시는 전 직원 대상 직급별 근무평가 순위를 5월 27일 개별 통보했다. 시는 오는 6월 20일 승진 예정자 발표 후 7월 1일자 승진 인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직급별로는 국장(4급) 4명, 과장(5급) 12명 승진이 예상된다. 직렬별로는 행정직 국장 3명, 기술직 국장 1명, 행정직 과장 7~8명, 기술·소수직 과장 4~5명 승진이 점쳐진다.

행정직 국장 후보로는 윤교찬(56) 업무지원과장, 이건철(56) 기획예산과장, 김희정(54) 정보통신과장, 조민식(57) 복지정책과장, 김근정(56) 공보담당관, 윤무현(56) 세정과장, 한신균(58) 교통기획과장, 김영길(58) 시민봉사과장, 홍정길(59) 총무과장 등 9명이다.

기술직 국장 후보로는 한상진(57, 토목) 도로과장, 김광한(58, 토목) 도시과장, 안종관(58, 건축) 도시재생과장 등 3명이다. 국장 후보는 행정·기술직 대부분 배이비부머 마지막 세대다.

행정직 과장 후보군으로는 김학숙(55) 호원2동팀장, 임희수(56) 복지정책팀장, 장진자(57) 도세팀장, 이종일(55) 건설행정팀장, 안종성(52) 감사팀장, 윤승배(54) 비전기획팀장, 박현창(51) 인사팀장, 김영수(51) 공원행정팀장, 임우영(53) 일자리정책팀장, 이상우(53) 문화종무팀장 등 10명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기술직·소수직렬 과장 후보로는 이교승(55, 토목) 체육시설팀장, 김종철(56, 건축) 도시재생팀장, 이균섭(56, 건축) 주거기획팀장, 박광균(57, 공업) 청사관리팀장, 신흥선(58, 간호) 건강관리팀장, 강춘원(57, 보건) 보건행정팀장, 유상열(53, 복지) 흥선복지팀장 등 5명이 거론되고 있다.

또 다른 소수직렬 후보로는 유창섭(55, 지적) 지적등록팀장, 정희종(56, 농업) 도시농업팁장, 박영애(54, 사서) 도서관 TF팀장, 김보경(53, 환경) 환경정책팀장 등이 뒤를 잇고 있다.

지난 5월에 확정된 고위직 인사로는 전광용 보건소장 후임에 이종원(58, 식품위생) 위생과장, 최승일 감사담당관 후임에 신태수(58, 행정) 신곡2동장에 내정됐다. 재판으로 공석 중인 일자리경제과장에는 김문배(59, 행정) 과장 직무대행이 꼬리표를 뗄 예정이다.

이번 승진인사와 관련해 행정직 과장 후보군에는 지난 2005~2007년에 6급으로 승진해 12~14년을 넘긴 직원이 9명이나 돼 이 가운데 몇몇은 또 다시 산을 넘어야 할 처지다.

행정직 과장 후보군에 든 14년차 A팀장은 “인사를 앞두고 불안해 잠이 안 온다”고 고백했다. B팀장은 “이번에 행정직이 10명이나 은퇴하는데, 인사 때마다 행정직이 소수직렬에 양보해야 하는지, 이제는 상대적 박탁감 마저 든다”고 푸념했다.

특히 기술직 국장 승진과 관련해 건축직 직원들은 “건축직렬 과장이 6명이나 된다”면서 “토목직렬 국장이 2명이나 있어 건축직렬 고재기 국장 후임도 우리가 차지해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하지만 또 다른 소식통은 “기술직 국장 인사는 엄연한 고참 과장이 존재해 그렇게 간단치는 않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인사가 여러 가지 이유로 인사권자의 가장 고민스러운 인사가 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올 6월 말 퇴임 국장(4급)은 이병우(행정) 복지환경국장, 김광회(행정) 교육문화국장, 문상연(행정) 호원권역국장 고재기(건축) 도시주택국장, 전광용(보건, 개방형 4급 상당) 보건소장이다.

5급(사무관)으로는 최승일(행정) 감사담당관, 김태완(행정) 징수과장, 전진표(행정) 송산1동장, 남성범(행정) 의정부1동장, 김해용(토목) 흥선동 자치민원과장, 왕춘식(행정) 송산2동 허가안전과장, 김광식(행정) 자금동장 등 7명이다.

의정부시 공직사회는 이번 인사와 별도로 6월 말 퇴임 예정인 이성인 부시장 후임으로 자체 서기관 가운데 승진시키는 방안도 검토해야 한다는 여론이 비등해지고 있다.

익명의 소식통은 “지금은 지방자치 분권 확대가 대세다. 현재 광역의회 인사권 독립 등을 담은 지방자치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 이 마당에 부단체장(부시장) 인사를 경기도에서 하는 관행도 사라져야 한다. 도에서 내려온 부시장은 업무 파악에만 6개월로 정신없이 1년이 훌쩍 가버린다.

지역현안을 잘 아는 직원을 부시장으로 승진시키는 방안을 진지하게 검토해야 한다. 부단체장이 도에서 내려와야 특별조정교부금 등 지원에 유리하다는 주장은 20년 전 얘기다. 지금은 그런 분위기가 아니다. 조정교부금이나 분담금은 법적비율로 정해져 있다.

또한, 부단체장은 도에서 임명한다는 조례나 규정은 없다. 다만 지방자치 역사에 비추어 과거 지역에 4년 이상 경력의 서기관에 없던 때나 관행상 가능했다”고 말했다.

올 8월 말 종료 예정인 비전사업단(5년)은 균형발전사업단(3년)으로 전환돼 3개과로 운영될 예정이다. 신설될 사업단은 도시재생 업무 등을 강화해 40여명 직원이 증원될 예정이다. 

(위 기사는 본지의 취재 자료와 직원들의 복도통신에 따른 것으로 사실과 다를 수 있음을 밝혀드립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