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시, 조금석 의원 5분발언 반박·해명 자료 발표

기사승인 2019.06.11  07:13:28

공유
default_news_ad1

의정부시가 6월 10일 의정부시의회 본회의 조금석 의원 ‘의정부시 청소년지도자협의회 사태’ 5분 발언 반론 및 해명자료를 밝혔다.

시는 “청소년지도위원 120여명 집단 사퇴는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청소년지도위원 약 40여명이 시청 앞에서 ‘시 협의회장 지명 철회’를 촉구하는 집회를 열어 75명 지도위원이 ‘지도위원 위촉장’, ‘지도위원증’을 반납하고 사직서를 시에 제출했다.

청소년지도협의회는 ‘비영리민간단체’고, “정치적 중립이 훼손된 집행부 개입” 주장은 사실과 다르며, 자체 정관에 따라 선관위 구성, 회장 선출이 법적 위력과 증거 능력을 보유한다고 보기 어렵다.

청소년지도위원은 ‘청소년 기본법 제27조’에 의거 시장이 위촉하며, 절차 등에 필요한 사항은 조례로 정하도록 돼 있다.

이와 관련해 '의정부시 청소년지도위원 위촉 및 운영에 관한 조례'에 따라 3년 마다 청소년지도위원을 위촉하고, 조례 제2조제1항에 의거 지도위원의 활동을 촉진하기 위해 시장이 행정목적상 구성할 수 있다.

구체적인 운영 사항에 대해 조례는 시행규칙으로 위임하고, 시행규칙은 시장이 정하는 것이다.

청소년지도협의회의 성격은 조례에서 정한 청소년보호 및 선도 활동을 위해 협의하고 논의하는, 조례에 따라 구성 운영되는 협의체다.

청소년지도협의회는 ‘청소년 기본법 제3조 제8호에 따른 청소년 단체가 아니며 ’비영리민간단체지원법‘에 따라 등록된 단체도 아니다. 따라서 정관으로 운영돼서도 안 된다

청소년지도협의회 신임회장이 조직개편과 자신체제 협의회 참여 강요, 참여하지 않을 시 해촉의 위협, 비대위 위원과 전 사무국장 형사고발 주장도 사실과 다르다.

청소년지도위원은 조례에 따라 시장이 위촉하며, 조례에서 규정한 임무를 수행해야 하는 의무를 지게 된다.

각동 협의회장은 조례 제2조 제2항에 따라 시 협의회 위원으로서 시 협의회 회의에 참여해 줄 것을 의정부시에서 여러 차례 요청했다.

하지만 각 동 협의회장이 추천한 회장을 시장이 지명한 것에 대해 반발해 비상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조직적으로 반대활동을 해왔고, 회의 불참, 시 협의회 사무실 집기 무단으로 반출했다.

시 협의회 회장이 비대위 위원들을 고발한 것은 시 협의회 공용물품을 공식적인 절차없이 무단 반출 행위에 대한 사항이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