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道, 지역균형발전 사업 선정… 5년간 4123억원 투자

기사승인 2019.07.20  11:47:49

공유
default_news_ad1

   
▲ 19일 경기도 북부청사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장면
경기도가 가평·양평·연천·포천·여주·동두천 등 도내 낙후지역 6개 시군에 5년간 4123억원을 투자하는 ‘제2차 경기도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 세부 사업을 선정했다.

도는 19일 오전 경기도청 북부청사 상황실에서 이화순 행정2부지사, 박관열·김경호 도의원 등 지역균형발전위원회 위원 14명이 참여한 가운데 ‘경기도 지역균형발전위원회’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6개 시군에서 제출한 44개 사업 계획들 중 주민 요구, 수혜도, 지역발전 파급효과, 실현가능성, 지속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28개 세부사업을 이번 2차 기본계획에 담기로 결정했다.

이들 사업에는 2020년부터 2024년까지 국비 300억원, 도비 2833억원, 시군비 990억원 등 총 4123억 원이 투자될 계획이다.

각 시군별로는 ▲가평군 ‘북면 LPG배관망 구축사업’ 등 7개 사업 ▲양평군 ‘양평 종합 체육센터 건립사업’ 등 5개 사업 ▲연천군 ‘연천역을 연계한 역세권 교통 인프라 구축사업’ 등 5개 사업 ▲포천시 ‘세종~포천 고속도로 선단IC 연결도로 확포장 공사’ 등 5개 사업 ▲여주시 ‘여주통합정수장 증설사업’ 등 3개 사업 ▲동두천시 ‘행복드림센터 건립(원도심 생활SOC)사업’ 등 3개 사업이 선정됐다. 각 시군마다 450억원씩 2700억원의 도비가 투자될 예정이다.

도는 균형발전기획실장을 단장으로 하는 실무위원회를 통해 실국 및 시군, 공공기관 간 상시적 협업체계를 구축해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도모할 방침이다.

이 밖에도 향후 지역균형발전사업 평가를 실시, 사업추진 우수 시·군에 133억 원 규모를 추가 지원하는 ‘인센티브 사업’을 추진한다.

‘지역균형발전 기본계획’은 도내 지역 간 격차를 줄이고 균형발전을 촉진하고자 5년마다 수립하는 ‘마스터플랜’으로, ‘지역균형발전위원회’가 기본계획의 수립심의부터, 사업선정, 사업계획 변경 승인 등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2차 기본계획은 중첩 규제와 취약한 기반시설로 인해 지역발전도가 타 시군 보다 비교적 낮은 6개 시군을 선정했다.

이화순 부지사는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해 저발전 지역의 성장 동력 창출과 정주환경 개선에 기여하도록 경기도가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