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시민단체, 안지찬 의장 ‘주민소환’ 주장

기사승인 2019.09.10  15:31:44

공유
default_news_ad1

   
 
의정부시민단체가 의정부시의회 안지찬 의장 ‘주민소환’ 성명을 발표했다.

‘실천하는 의정부시민공동체’ 김용수 대표는 10일 오전 11시 의정부시청 기자실에서 “민의왜곡과 의회민주주의 파괴를 자행한 시의장을 주민소환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대표는 성명에서 “8대 시의회 안지찬 의장은 지난 7대 의원시절을 포함해 현재까지 5년간 시장질의와 5분 자유발언이 전무하고 대표발의 1건에 불과하다”면서 “(안 의장이) 지역구 현안 해결을 위해 주민들이 원하는 7호선 노선변경 민·관·정 간담회 개최 요구에 6개월 간 무대응, 고의적 회피 등으로 주민의 뜻을 무시했다”고 비난했다.

김 대표는 이날 “시의회가 지난 6일 오전 ‘291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전철 7호선 연장구간 노선 변경 촉구 건의안’ 채택을 불발시켰다”면서 “건의안은 안지찬 의장을 포함한 13명 의원 전원이 찬성 서명했음에도 불구하고, 안 의장이 본회의 당일에 여야 합의가 이루어지지 않았다는 핑계로 무산시켰다”고 목청을 높였다.

앞서 시의회는 도시건설위원회 구구회(한국당, 나선거구 3선) 부위원장 발의로 ‘전철 7호선 연장구간 노선변경 촉구 건의안’에 4~5일 전체 의원이 서명했다.

하지만 본회의를 하루 앞둔 5일 저녁 김정겸(민주당 나선거구) 자치행정위원장이 ‘건의안에 자신의 이름을 빼달라’는 의견을 안지찬 의장과 구구회 의원에게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7호선 연장 권오일 대책위원장 등 시민들은 ‘연장 기본계획 실시설계’에 민락역 통과가 무산됨에 따라 과거 홍문종 의원 등 지역 정치인들이 ‘우선 7호선 연장 KDI 사업성 심사를 통과시킨 후 설계 변경을 통해 역을 신설하자’는 약속을 상기시키며 ‘노선 변경’을 촉구하고 있다.

구구회 의원은 채택이 불발된 7호선 연장 노선변경 건의안에서 “7호선 연장은 올해 말 착공 예정”이라면서 “착공 이후 관련법에서 정한 적법한 설계변경 요건이 충족된다면 경기도와 국토부는 그에 응해야 하며, 의정부시는 노선변경을 상급기관에 지속적으로 요청할 것을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