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신한대 의정부캠퍼스, ‘평화의 소녀상’ 제막

기사승인 2019.09.14  06:20:37

공유
default_news_ad1

   
 
신한대학교가 경기북부지역 대학 최초로 10일 의정부 제1캠퍼스 에벤에셀관 원형극장과 정문 앞에서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이날 제막식에서 강성종 총장은 “‘평화의 소녀상’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고통과 투쟁, 용기를 기리고 같은 역사가 다시는 되풀이 되지 않도록 기억하기 위해 진리의 상아탑인 대학 캠퍼스에 역사의 교훈을 알리는 공간을 제공함으로서 지역사회 주민들이 역사인식을 전환하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세운다”고 밝혔다.

신한대 ‘평화의 소녀상’은 교직원과 시민들의 헌금으로 기림비명과 함께 세워졌다.

신한대는 제막식이 끝난 뒤 ‘일본 군국주의의 부활과 일본의 경제침략에 대한 대응 방안’을 주제로 이종찬 신한대 한민족평화통일연구원 원장(전 국정원장)의 초청특강도 가졌다.

이날 제막한 ‘평화의 소녀상’은 작가 김서경, 김운성 부부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모습을 형상화한 청동 조각 작품으로 지난 8월1 일본 나고야 아이치 트리엔날레 ‘정의 시대’ 미술전에서 ‘표현의 부자유-그 후’를 주제로 전시되었으나 일본의 요구로 개막 사흘 만에 중단된 작품과 같은 것이다.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에는 이종찬 한민족평화통일연구원장(전 국회의원), 김희선 항일여성독립운동기념사업회장(전 국회의원), 김재윤 전 국회의원, 이광수 의정부시 자원봉사센터 이사장, 김서경 평화의 소녀상 작가, 문재숙 교수, 이용걸 평생교육 총동문회장, 정동희 총학생회장 등 내·외빈들이 참석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