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시, 제5회 한·중 공공외교 평화포럼 개최

기사승인 2019.12.06  02:10:15

공유
default_news_ad1

   
 
의정부시가 4일 제5회 한·중 공공외교 평화포럼을 개최했다. 포럼은 의정부시, 중국 차하얼학회, 한국국제문화교류원 공동으로 개최됐다.

국회의원회관 제1소회의실에서 열린 평화포럼은 한반도 정세 변화에 따른 새로운 협력방안을 모색하고, 동북아 평화와 번영을 위해 다양한 논의가 이어졌다.

이날 행사장에는 문희상 국회의장, 안병용 의정부시장, 한팡밍 중국 차하얼학회 회장, 박정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간사),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한·중 전문가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안병용 시장은 개회사에서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7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은 해에 포럼을 통해 동북아 평화를 논의할 수 있어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안 시장은 또 “의정부시는 중국 차하얼학회와 함께 급변하는 주변 정세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세계평화 대명제 아래 동북아가 함께 나갈 방법을 찾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팡밍 중국 차하얼학회 회장은 “한반도 문제에 중국과 한국의 공조를 끌어낼 효과적인 모델을 모색해야 한다”며 “차하얼학회는 적극적인 중·한 관계 구축에 주력해 한반도 평화에 힘을 보탤 것이며 이번 포럼을 통해 정부에서 민간까지 아우르는 우호적인 관계가 더 확대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은 축사를 통해 “순항하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어려움에 직면해 있고, 이 고비를 넘는 데 중국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남·북·미와 좋은 관계를 유지하며 세계 중심 국가로 도약하는 중국이 가교 구실을 한다면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동력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진표 국회의원은 “한·중은 지리·문화·역사적 공동체의식을 갖고 발전해 온 관계로, 경제·사회·문화적으로도 서로 도움이 되는 관계를 이뤄왔다”며 “차하얼학회를 중심으로 의정부시가 공공외교의 새로운 장을 만들어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이창형 국방연구원 전문연구위원과 왕충 중국 차하얼학회 고급연구원의 주제발표 후 좌장인 심익섭 동국대 행정학과 교수의 진행으로 임승빈 명지대 행정학과 교수, 이재호 한국행정연구원 정부혁신연구실 선임연구위원, 어우양쥔산 차하얼학회 고급연구원, 한센둥 중국 정법대학 정치와공공치리학부 교수가 토론을 이어갔다.

의정부시는 매년 차하얼학회와 평화포럼을 개최하고 있다. 차하얼학회는 중국 비정부 외교 및 국제관계 싱크탱크로서 중대 외교정책 입안에 정책적 사상을 제시하고 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