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자영업직능당 창당… “750만 자영업자 대변할 것”

기사승인 2020.03.07  21:48:24

공유
default_news_ad1

   
▲ 장화철 당대표가 수여받은 당기를 흔들고 있다
자영업직능당 창당대회가 7일 오후 2시 마포 가든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개최됐다.

최근 ‘일하는 정치로 750만 자영업·직능인을 대변한다’는 이들의 주장에 정치권이 주목하기 시작했다.

이날 대회는 전국 7개 시·도 당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해 당명, 당헌·당규 제정, 당대표, 임원진 등을 정했다.

총회 결과 당명은 ‘자영업직능당’으로 약칭은 ‘자영업당’으로 확정했다. 이어 장화철 창당준비위원장이 만장일치로 당대표에 추대됐다.

장화철 대표는 추대사에서 “이 자리는 우리나라 정치사에 새로운 역사를 쓰는 선진 다당제의 시험대다. 대한민국 75년 만에 일하는 자가 직접정치에 참여해 정책을 만들기 위해선 우리가 반드시 성공해야 한다”고 목청을 세웠다.

그는 총선 공약으로 “연매출 3억원 미만의 자영업자에게 부가세 10%를 환급하는 정책을 만들고, 750만 자영업자를 위해 최저임금제도를 직군·지역·연령에 맞게 고치겠다.

부가세 환급액은 약 1조8000억원 규모지만 경제적 효과(돈 회전)는 100조원으로 추정된다. 이것은 서민들을 위한 생산적 복지정책이다. 누가 포플리즘이라고 하겠나”라고 주장했다.

최원식 전 국회의원는 축사에서 “나라 경제가 어려울 때 여러분이 의병(義兵)이다. 정치가 일하지 않고 싸우니까 일하는 분들이 못 참고 일어선 것이다. 여러분은 고객과 싸우지 않는다. 타협과 협상, 실사구시(實事求是) 정신이 몸에 밴 분들이다. 무너진 풀뿌리 경제, 실핏줄인 자영업을 살리는 정치를 해달라”고 조언했다.

김선희 수석·최고위원(경기도당 위원장)은 “21대 총선에서 전체 선거인단의 50%(2000만명) 가운데 10%(200만명) 정도가 자영업직능당에 표를 준다면 비례 10~14석 차지는 무난하다”고 확언했다.

자영업직능당은 최근 전국 250여개 지역위원장을 임명했다. 선거 전략으로는 공개적인 운동보다도 당원이 운영하는 업소(이용원) 등이 선거캠프로 활용된다.

자영업직능당은 지난해 6월부터 당원 모집을 시작했다. 이어 12월 27일 패스트트랙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자 곧바로 비상위원회를 소집하고 (가칭) 만나자영업직능당을 결성했다.

자영업직능당은 지난 1월 창당준비위원회를 결성해 2월 서울특별시당, 경기도당, 부산광역시당, 제주특별자치도당, 충청북도당, 전라남도당, 전라북도당 등 7개 시·도당 구성을 완료했다.

   
▲ (우)변현규 임시의장(부산광역시 위원장)으로부터 임명장을 수여받는 (좌)장화철 당대표
   
▲ 자영업직능당 초대 집행부

   
▲ 전국 시도 기수단 입장
   
▲ 당대표 수락연설을 하는 장화철 대표
   
▲ 단체사진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