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민주당 경기도당 “의정부갑 당원 분열 행위 중단하라”

기사승인 2020.03.14  00:37:39

공유
default_news_ad1

   
▲ 오영환 예비후보
더불어민주당 경기도당이 의정부갑 광역·기초의원 간담회 참석 문제로 (징계 발언 등) 갑질했다는 의혹 보도에 대한 팩트 체크와 진실을 알리는 공식 입장문을 13일 발표했다.

먼저 경기도당과 의정부갑 오영환 예비후보가 광역·기초의원에 대한 갑질은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경기도당 입장문]
경기도당은 21대 총선 승리를 위한 중앙당 지침에 따라, 지난 3월 2일부터 도내 주요 전략 선거구를 대상으로 도당이 주최하고 예비후보자와 소속 광역·기초의원이 참석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는 경기도당과 소속 광역·기초의원이 수일 전 협의로 진행했다. 지난 3월 4일(수) 도당은 의정부시의회 회기 일정 고려와, 의정부갑 의원들 의견을 반영해 3월 10일(화) 오후 5시 협의를 확정했다.

하지만 간담회 당일 일부 의원들이 합당한 사유 없이 고의적 불참을 통보해, 도당 관계자와 오영환 예비후보와 일부 의원(최경자, 이영봉 도의원, 최정희 시의원)만 참석한 가운데 간담회를 진행했다.

그런데 일부 언론 보도에서 경기도당이 강압적으로 갑자기 의원들을 소집하고 협박했다고 호도하였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일부 언론에 따르면, 이번 의정부갑 논란 배경에는 특정 후보의 무소속 출마를 위한 명분쌓기 사전 작업이며, 중앙당 전략공천 결정 결과를 부정하고, 의정부갑 당원 분열을 조장하려는 일부 세력의 악의적 음해라는 보도가 있다.

중앙당은 경선 및 공천 불복 등 총선 승리에 악영향을 미치는 모든 해당(害黨) 행위에 강력 대응한다는 지침을 내렸다. 기초단체장·광역의원·기초의원 등 당 소속 모든 선출직 공직자는 ▷타당 및 무소속 후보를 지원하는 행위 ▷당의 명령에 불복하는 행위 ▷우리당 후보를 돕지 않는 행위 등을 금하는 중앙당의 지침을 엄중하게 지켜야 할 의무를 갖는다.

경기도당은 앞으로 가짜뉴스를 비롯한 외부세력의 악의적인 음해에 대응해 총선 승리에 매진하겠다.

경기도당의 성명과 관련해 이 자리에 참석한 익명의 의원은 “오영한 후보와는 전혀 관계가 없고, 도당 관계자가 참석 얘기를 꺼냈다. 문제가 된 징계 등 발언은 참석자들에게는 얘기가 없었다”고 전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