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시 일자리경제과 업무 폭주… 직원 과부하 호소

기사승인 2020.04.28  14:44:55

공유
default_news_ad1

   
▲ 의정부역 앞 일자리경제과 소속 의정부일자리센터
의정부시 일자리경제과가 재난기본소득과 민생경제 지원 업무가 폭주해 과부하 상태에 빠졌다. 직원들은 걸려오는 민원 전화에 하루종일 시달리고 있다.

급기야 지난 27일 정부의 전국민 재난기본소득 지급 계획과 관련해 5월 초 영세민 현금 지급 업무를 복지정책과가 일자리경제과에 이관하자, 담당 과장이 반발해 공문을 되돌려보내는 사태가 발생했다.

시는 코로나19 사태 극복을 위해 안병용 시장을 사령탑으로 ‘민생경제대책본부’를 구성해 일자리경제과에 ‘민생경제대책 총괄팀’ 4명을 지원했다.

일자리경제과는 현재 코로나19 피해 무급휴직 근로자, 특수형태근로자, 프리랜서 등 근로자 생계비 지원 업무도 맡았다.

일자리경제과는 대통령 공약사항인 일자리 뉴딜정책을 위해 오는 6월 중 일자리 1만개를 목표로 업무가 부과될 예정이다. 여기에 파생되는 민원도 오롯이 도맡아야 할 처지다.

일자리경제과는 지난 두 달간 업무 폭주로 하루 과장 결재량이 300건에 달하고, 국민신문고 민생경제 민원이 일 평균 20건에 달한다. 점심시간에도 직원당 부재중 전화가 50통씩 걸려와 사실상 패닉 상태다.

일자리경제과의 반발에 복지정책과 관계자는 “우리가 담당하는 영세민 등 기초생활수급자는 1만여명으로 이미 일자리경제과에서 전 시민을 대상으로 재난기본소득을 담당해, 복지 개념보다는 민생경제 살리기 차원에서 업무를 이관했다”고 해명했다.

유호석 재정경제국장은 “재난기본소득과 별도로 일자리 만들기 사업은 정부의 핵심 정책으로 본격적인 업무가 이제부터 시작”이라며 “빠른 시일 내 조직개편 등 후속 조치가 따라야 한다”고 밝혔다.

시 안전총괄과는 ‘재난기본소득 지원 조례안’을 4월 13일 제정해 226억원을 편성했다. 경기도 31개 시군 가운데 일자리경제과가 ‘재난기본소득’을 담당하는 지자체는 파주시와 의정부시가 유일하다.

도내 대부분 지자체는 안전총괄과, 재난안전과, 시민안전과, 안전건설과, 시민안전담당관, 365안전센터 등이 재난기본소득을 담당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재난기본소득을 일자리경제과에 맡긴 것은 ‘지역화폐’를 담당해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전했다.

일자리경제과는 일자리정책팀, 일자리센터팀, 기업지원팀, 유통지원팀, 에너지팀 등 32명 직원이 근무하고 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