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재명 “국민 1인당 20만원 긴급재난지원금 지급해야”

기사승인 2020.06.03  07:37:23

공유
default_news_ad1

   
 
경기도가 '국민 1인당 20만원씩 긴급재난지원금을 추가로 지급해야 한다'며 10조3685억원 규모의 예산편성 건의서를 지난달 29일 정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최근 언론 인터뷰를 통해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경제는 상당 기간 나빠질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최소 두세 번 정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더 해야 한다”면서 “경제 순환을 원활하게 하려면 공급보다는 수요를 보강해야 정상적인 순환이 가능해, 2~3차례 정도 재난기본소득을 지원하는 것이 훨씬 도움이 된다”고 주장했다.

경기도는 2일 “연매출 10억 이하의 소상공인, 전통시장 점포 등으로 구성된 재난기본소득 가맹점의 매출이 크게 오른 것으로 나타나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가 상당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도는 “최근 경기연구원의 ‘BC카드 매출 데이터를 활용한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효과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년 동기 매출을 100%로 가정했을 때 재난기본소득 가맹점의 매출이 경기도 재난기본소득 지급이 시작된 15주차(4.6~4.12) 118.2%를 시작으로 17주차(4.20~4.26) 140%, 20주차(5.11~5.17) 149%로 6주 평균 39.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이 지사는 정부가 35조∼40조원 규모의 디지털·그린 뉴딜 정책을 발표하자 이 금액 중 25%가량을 공급이 아닌 수요 측면의 재난지원금으로 돌리자는 의견을 전달했다.

재난지원금의 효과를 놓고 일부 전문가들은 “정부의 재난지원금 지원에도 불구하고 지난 5월 소비자 물가 지수가 0.3% 정도 떨어졌다”면서 “재난지원금 지급에도 추가소비가 일어나지 않았고 다만 생필품을 중심으로 한 대체소비만 증가했다”고 주장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