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양주시, 우이령 탐방로 예약·이용 시간 확대

기사승인 2020.06.18  12:19:09

공유
default_news_ad1

   
 
양주시가 북한산 ‘비경’을 간직한 우이령 탐방로의 시민 접근성 등 이용 편의가 대폭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다.

시는 국립공원공단과 우이령길 이용 활성화를 위해 논의를 지속한 결과, 탐방로 입장과 예약시간 연장 등 개선 대책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

북한산 우이령길은 양주시 장흥면 교현리와 서울 강북구 우이동을 최단거리로 잇는 옛길로 1968년 1월 북한 무장공비의 청와대 습격사태로 인해 민간인의 출입이 전면 금지됐다.

폐쇄 41년 만인 2009년 7월 재개통을 염원하는 시민들과 사회단체, 관련 지자체 등의 적극적인 활동과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사전예약제를 시행하며 제한적으로 개방됐다.

우이령 탐방로는 사전예약제로 이용시간과 방문인원, 예약접수의 어려움 등으로 시민과 탐방객의 불편이 커지고 입장객이 점차 감소함에 따라 적극적인 편의 증진 방안 마련에 대한 요구가 계속됐다.

시는 우이령 탐방로 이용 활성화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시민들의 편안하고 행복한 야외 활동을 위해 탐방로 예약제 확대, 이용시간 연장 등을 담은 개선안을 환경부와 국립공원공단에 적극 건의했다.

국립공원공단은 오는 7월 1일, 예약시간 조기 마감 등 불편을 겪었던 시민과 탐방객들이 보다 자유롭게 탐방로를 방문할 수 있도록 예약 마감 시간을 기존 낮 12시에서 오후 4시로, 입장 마감 시간을 기존 오후 2시에서 4시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또한, 노면 불량구간에 대한 정기적인 정비, 맨발걷기를 위한 세족기 설치 등 편의시설을 개선하고 탐방로 이용 활성화를 위한 상시·기획 탐방 프로그램 등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자연경관이 잘 보존된 천혜의 비경인 우이령길을 많은 사람이 누리고 찾아야만 그 가치가 더욱 높아질 것”이라며 “우이령길이 보다 편리한 수도권의 걷기 명소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환경부, 국립공원공단과 긴밀히 공조하는 등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