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시,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 타당성 용역 착수

기사승인 2020.07.04  21:00:22

공유
default_news_ad1

의정부시가 3일 경기도 산하기관 유치 타당성 연구용역에 착수했다.

이번 용역은 경기도 산하기관을 유치한다는 목표로 의정부시의 씽크탱크인 행정혁신위원회 핵심 연구원들이 담당 공무원들과 함께 공동추진하기로 했다.

도는 지난 6월 3일 경기도 일자리재단을 비롯해 경기교통공사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 5개 공공기관을 경기북부지역 및 공공행정 인프라가 열악한 17개 시·군에 신설하거나 이전하기로 발표했다.

이들 공공기관은 유치 시 막대한 경제 파급효과가 있어 후보 지자체 간 치열한 유치전이 예상되며, 이에 의정부시는 5개 공공기관 중 경기도 경기교통공사, 일자리재단,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등 3개 기관 유치를 공식적으로 선언한 바 있다.

시는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위해 7월 8일 경기북부청사 앞에서 녹색어머니회와 모범운전자회 등과 함께 경기교통공사 유치를 염원하는 교통안전 캠페인을 실시할 계획이며, 앞으로 광역행정타운을 기반으로 의정부시가 경기북부 교통 허브도시로서의 최적지임을 부각시킬 예정이다.

또한,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유치를 위해 환경정책 소통강화와 환경문제 해결을 위한 유기적 네트워크 구성과 민·관·학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고 있으며, 앞으로 수부도시인 의정부가 경기 남·북부의 환경수혜의 분배적 환경정의 실현의 중심에서 의정부시가 주도적인 환경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안병용 의정부시장은 연구 용역 착수 보고회에서 “의정부시는 경기도 북부청사, 경기도 교육청 북부청사, 경기북부 지방경찰청 등이 위치한 행정의 중심지, 경기 북부 교통·지리의 중심지로서 효율적인 업무추진과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적격지”라면서 “북부지역 수도권규제권역의 과밀억제권역으로 오랜 기간 개발에서 소외되어 왔으므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강조한 ‘특별한 희생에 대한 보상’이라는 기조에 가장 부합하는 지역이라 볼 수 있어 경기도의 균형발전을 위해, 반드시 의정부시에 유치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