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 뉴딜 일자리 4238명 신청… 반 이상 남아돌아

기사승인 2020.07.21  11:53:07

공유
default_news_ad1

   
 
의정부시 뉴딜(New Deal) 일자리에 20일 기준 4238명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뉴딜 일자리는 공공 근로사업으로 시는 사업을 위해 지난 11일 경기도로부터 9300명을 배당받았다.

이 같은 규모는 인구 대비 2.04%로 전국 지자체 최대다. 수원시 인구 119만명 대비 6000명과 비교해도 월등한 숫자다.

도내 의정부시(45만5천명)와 인구수가 비슷한 파주시(45만6천명) 1783명, 김포시(44만9천명) 2500명, 시흥시(48만1천명) 2800명은 비교조차 안된다.

뉴딜 일자리는 8월부터 11월까지 4개월간 실시되는 공공근로사업으로 접수시 참여 제한이 크지 않아 실직·휴직자 대부분 신청이 가능하다.

업무도 6개 분야로 행정업무 보조, 동 민원실 발열체크·인적사항 기재, 어린이집·학교 생활방역 지원, 버스정류장 등 공공시설 방역, 각 동 잡초제거, 환경정비, 불법현수막 정비가 대부분이다.

뉴딜 일자리 종사자는 시간당 8590원 최저임금 기준으로 근무시간에 따라 월 67~170만원 보수와 4대보험이 적용된다.

뉴딜 일자리 신청은 지난 13~20일까지 의정부역 일자리센터와 동 주민센터에서 접수받아 하루 평균 600~700명이 신청했다.

그 결과  일자리센터 405명, 흥선권역(의정부1동, 가능동, 흥선동, 녹양동) 1179명, 호원권역(의정부2동 호원1·2동) 824명, 신곡권역(장암동, 신곡1·2동) 885명, 송산권역(송산1·2·3동, 자금동) 945명 등 4238명이 신청했다.

시 뉴딜사업 관계자는 “뉴딜 일자리와는 별도로 현재 의정부시일자리센터에 구직 등록된 전체 인원이 11000명으로 특정 단체를 독려하지 않는 한 9300명을 채우기는 어렵다”고 전하고 “20일부터 2차 추가 모집 공고를 냈다”고 덧붙였다.

현재 의정부시일자리센터 구직 등록자는 사무직·서비스·제조 등 다양한 직종의 60대 미만이다. 사업장도 60세 미만의 구직자를 원하고 있다. 여기에 단순 경비업무도 60대 미만의 구직자를 원해 65세 이상 고령자는 단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딜(New Deal) 정책은 미국 제32대 루스벨트 대통령이 대공황(大恐慌) 극복을 위해 추진했던 정책이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