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 항일독립운동 기념사업회(준), 방씨일가 가족묘 규탄대회

기사승인 2020.08.11  00:56:15

공유
default_news_ad1

   
 
의정부 항일독립운동 기념사업회 준비위원회가 지난 8일 그린벨트 내 호화 가족묘를 조성한 조선일보 방씨일가에 대해 당국이 나서 법적 조치와 행정절차에 즉각 돌입해 줄 것을 강력히 요구했다.

항일독립운동 기념사업회 준비위원회는 광복 75주년과 봉오동 전투승리 100주년을 맞아 녹양동에 위치한 엄복동 동상 앞에서  “일제강점기 천황폐하 만세를 외치고 조선의 젊은이들을 태평양 전쟁에 동원하는데 앞장서며 해방 후에는 친일 독재정권에 아부를 일삼아온 조선일보 9대 사장 친일파 방응모의 가묘가 의정부시 가능동 산32-13번지에 버젓이 조성돼 있는 것이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2016년에도 방우영 회장이 사망하자 장사법상 가족묘지 설치 허가 신청도 없이 호화묘지를 조성하였고, 개발구역제한법을 여전히 위반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관할 관청은 소정의 이행강제금만을 부과하는 등 소극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기념사업회는“방씨 일가는 호화묘지를 제대로 원상 복구시키고 의정부시민과 국민 앞에 사죄하라”고 요구 하였으며, 만일 불이행시 모든 법적 수단을 동원하여 법적 조치할 것이며 나아가 깨어있는 국민들과 함께 절독운동을 넘어 폐간운동까지 전개 해 나갈 것임을 밝혔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광복회 김정륙 사무총장, 광복회 의정부시지회 남주우 회장, 민족문제연구소 방학진 실장, 조선동아 폐간을 위한 무기한 단식농성단 김병관 단장이 참석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