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오영환·김민철 “美공여지 반환 더 이상 미룰 수 없어”

기사승인 2020.09.10  08:44:04

공유
default_news_ad1

   
 
더불어민주당 오영환·김민철 국회의원이 9일 국회에서 박재민 국방부 차관 면담해 10년 넘게 반환이 가시화되지 않고 있는 미군 공여지 반환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전달했다.

의정부는 6.25전쟁 때부터 전국에서 가장 많은 미군 기지 8곳이 주둔했는데, 5곳은 2007년에 반환됐고 3곳은 미반환 상태로 도시발전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지목받아 왔다.

이날 오영환 의원과 김민철 의원은 캠프 스탠리, 캠프 잭슨, 캠프 레드 클라우드 등 세 곳 공여지의 신속한 반환 필요성을 역설하며, 공여지 조기 반환 촉구 성명서를 박재민 국방부 차관에게 전달했다.

성명서 내용은 “의정부 시민은 70년 동안 대한민국 안보를 이유로 각종 규제의 고통과 희생을 감내하며 지역발전의 정체를 지켜봐야만 했다. 그 결과, 지금도 일반 국민들이 ‘의정부’ 하면 떠올리는 것은 어두운 ‘군사도시 이미지’가 크다.

의정부 시민들은 그나마 미군부대가 평택기지로 이전하면 공여지가 즉시 반환될 것이라는 계획을 믿었지만, 캠프 스탠리, 캠프 잭슨, 캠프레드클라우드 등 세 곳 공여지는 반환이 차일피일 미뤄짐으로써 방치된 채 개발도 못하고 의정부 발전에 엄청난 장애물이 되고 있다”는 내용을 담았다.

두 의원은 “미군 기지가 평택으로 이전하면 공여지들을 즉시 반환하겠다는 약속을 이제라도 지켜주시기 바란다”면서 미군 공여지의 조기 반환을 촉구했다.

박재민 차관은 “국방부도 의정부 3개 공여지의 반환이 속히 이루어지기를 원한다”고 답변하면서 “국방부는 기지 반환절차를 관련부처 및 미군 측과 함께 적극 추진하고 있고 캠프 레드 클라우드는 연내 환경조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이날 국방부 차관 면담에는 더불어민주당 정책위 이상협 국방전문위원과 국방부 유동준 군사시설기획관이 배석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