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안병용 ‘평화의 소녀상’ 철거 철회 요청 서한문 보내

기사승인 2020.10.18  18:05:55

공유
default_news_ad1

   
 
안병용 의정부시장이 16일 독일 베를린시장과 미테구청장에게 ‘평화의 소녀상’철거 입장을 철회해 줄 것을 요청하는 서한문을 보냈다.

안 시장은 “최근 베를린시 미테구에 설치된 평화의 소녀상 철거에 대한 이슈로 “의정부시민 모두는 평화의 소녀상이 계속해서 그 자리를 지켜주기를 바란다”면서 “의정부시를 대표해 철거 입장을 철회해 줄 것을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호소했다.

안 시장은 “제가 시장님과 구청장님께 편지를 올리는 것은 제가 베를린시와 아주 특별한 관계가 있는 대한민국의 시장이기 때문”이라며 “의정부시는 과거 미군이 주둔했다가 반환받은 부지에 평화통일을 기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공원이 있고, 이곳에는 평화를 상징하는 많은 조형물 가운데 시민들로부터 가장 많은 관심을 보이는 것이 베를린 장벽”이라고 밝혔다.

의정부시 역전 근린공원에 위치한 베를린 장벽은 2014년도에 독일정부 등의 협조로 설치됐다. 설치된 5개 장벽 가운데 1개는 베를린시 포츠담 광장에 전시돼 온 것을 기증받았다.

안 시장은 서한문에서 “베를린 장벽을 통해 의정부 시민들은 평화를 향한 독일인들의 의지에 감명 받고 과거를 딛고 세계에 우뚝 선 독일인들의 정신에 깊은 감명과 교훈을 얻고 있다.

역전 근린공원 베를린 장벽 옆에는 현재 미테구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소녀상과 똑같은 모습의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돼 있다.

베를린 장벽이 독일인들에게 그리고 세계인들에게 평화의 상징이고 과거를 딛고 미래로 나아가는데 중요한 영감과 교훈을 주는 것처럼 한국인들에게도 소녀상이 동일한 의미를 갖는다”고 말했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