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의정부시, 교통소외지역 경전철 연장 추진

기사승인 2021.02.23  18:16:07

공유
default_news_ad1

   
 
의정부시가 경전철 노선 연장, GTX-C노선 조기 착공, 광역철도 8호선 의정부 연장, 교외선 운행재개 등을 통해 선진교통도시 및 철도 교통체계 구축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그간 의정부지역은 서울과 인접해있는 지리적 특성에도 불구하고 제한적인 교통수단으로 시민들이 많은 불편을 겪어 왔다. 특히, 의정부 서북쪽의 가능·녹양동, 의정부 동쪽의 민락2지구 및 고산지구 등은 각각 전철 1호선과 7호선 연장(도봉산-옥정) 구간에서 소외된 지역으로 지속적인 개선 요구가 이어졌다.

시는 지역 주민의 불편을 해소하고 장기적 발전을 위해 지속적으로 경전철 및 철도망 연장 관련 검토를 진행해 왔다.

시는 최근 의정부시 철도망 구축 사전 타당성검토 용역을 통해 경전철 연장 및 지선화, 8호선 연장의 타당성 등을 집중적으로 검토했다.

그 결과, 경전철 연장사업은 민락2지구 노선, 법무타운 및 복합문화융합단지 등이 예정된 고산지구 노선, 경민대 및 종합운동장을 경유하는 가능·녹양지구 노선 등 철도서비스 취약지역에 대한 연장 노선이 도출됐다.

시는 이들 지역에 철도망 연장을 위해 세 가지 노선을 2020년 9월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할 수 있도록 건의한 상태다.

경전철 연장 등 도시철도 확충사업은 사업시행에 앞서 경기도에서 수립예정인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어야 추진이 가능하다.

사업의 타당성을 인정받아 제2차 경기도 도시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돼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하면 국비를 지원받을 수 있어 사업의 신속한 추진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경전철 연장을 통해 광역(1·7호선)과 경전철 연계 교통망을 효율화하고 교통 소외지역을 줄이는 효과를 기대하며 추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시민들의 교통편의 증진을 위해 이번 의정부시 철도망 구축계획이 실현될 수 있도록 상급기관에 지속 건의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문영 기자 press@ujbnews.kr

<저작권자 © 의정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29
ad30
ad28
ad2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오늘의 뉴스

1 2
item31
default_setNet2
ad26
default_bottom
#top